현재 위치
  1. best

texture of wave

texture of wave  

Option

기본 정보
상품명 texture of wave
Price KRW 17,000
KRW 14,450 ( KRW 2,550 할인)
Mileage 720원 (5%)
Delivery KRW 3,000 (KRW 50,000 이상 구매 시 무료)
브랜드 자체브랜드
Review 3
정기결제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Size

Frame

옵션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texture of wave 수량증가 수량감소 17000 (  720)
옵션 정보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Review()
Artist

가영 / Photographer / based on seoul, Korea

투명한 것은 더욱 투명해지고, 빛은 보다 더 긴 시간 머문다.
때문에 작가의 기록에는 파도처럼 스러질 순간들이 온전한 그 모양을 유지하고,
길어진 순간만큼 기꺼이 우리의 걸음을 허락한다.

The claer things makes more certain and light stays longer pass time then you think.
For that reason in the writer's record moments that would fall like a waves will remain intact and
allow us to walk as willingly as the longer.


 






Work

texture of wave / Photography

거대하고 대단한 걸 다루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곁에 머무르는 것들, 늘 그 자리에 있었던 것들에 시선을 두며 의미를 찾고자 한다. 
존재하는 것이 너무나 당연했던 것들, 그래서 어쩌면 더 지나치기 쉬웠던 것들에 대하여 조금씩 써내려가본다.

- It is not to handle with something  enormous and great. 
Hunting for a meaning, somthing that stay by my side and things that have always been there.                
 I'm writing bit by bit about things that were natural to exist something fierce so that it would be passed by more easily.



 




 




 











Frame Infomation

Type
Slim Frame

차가운 메탈 소재의 프레임입니다.
심플한 디자인으로 어떤 공간에도 어울립니다.

Size
액자 사이즈는 구매하시는 작품에 따라 알맞게 골라주세요.
전면 8mm / 측면 22mm

전면부는 작품과 가장 잘 어울리는 8mm의 두께 입니다.
측면부는 타 사 제품과 달리 22mm의 두께를 가지고 있어 보다 견고한 느낌을 전달합니다.

Materials
Metal(프레임), PC(투명 아크릴), MDF(후면 지지대)

  • Black

  • Silver

  • White

  • Olive

  • -본 액자는 전시에 전문적으로 사용되는 제품으로, 시중 판매되고 있는 저렴한 알루미늄 프레임과 다른 제품입니다.
  • -투명 아크릴은 기존 제품들에 비해 두 배 두꺼운, 2T의 두께로 제작되어 보다 유리에 가까운 느낌을 나타냅니다.
  • -후면 지지대는 작품을 부착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으며 특수 코팅을 통해 습도로 부터 작품을 보호합니다.
  • -본 액자는 견고한 기술로 제작된 국내 생산 제품입니다.
  • -액자 와이어가 필요하신 경우, 문의를 통해 주문해주세요.
  • -액자와 함께 주문해주실 경우, 포스터와 조립되어 배송됩니다.
  • -모든 제품의 색상은 디스플레이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Fabric Poster Information

Fabric Poster
포스터샵에서 빛을 담는 더욱 유연한 그릇을 준비했습니다.
이제 보다 자유로이 벽을 부수고, 새로운 창을 내어보세요

Material
Chiffon 100%
꼼꼼한 검수를 통해 제작된 이태리산 시폰 패브릭입니다.
타 시폰에 비해 견고한 조직으로, 내구성이 뛰어나며 보다 일정한 빛의 비침을 표현합니다.

Printing
High-quality printing on Fabric.
국내 최고의 패브릭 프린팅 기술을 통해 패브릭 위에서도 선명한 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Size
문과 창문에 부담없이 어울릴 수 있는 사이즈입니다.
넉넉한 사이즈로, 다양한 공간에 유연하게 녹아듭니다.
준비되어있는 사이즈 이외의 패브릭 포스터 제작은 받지 않고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Postershop All rights reserved.
만나보실 수 있는 모든 작품 및 상품은 포스터샵에서 국내외 라이선스 권한을 가지고 있습니다.

Package Infomation

Case Type
Hard case.

*단단한 소재의 견고한 하드 케이스입니다.
심플한 디자인과 내구성으로 수납함 및 다양한 용도로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Recycling
제품 손상을 최소화 하기 위해 종이 완충재가 사용되었습니다.
내구성이 월등하여 다양한 용도로 재사용이 가능하오니 개봉 시 버리지 말아주세요.

 

Blanket Information

 Made in U.S.A

Material
Cotton 100%
직물에 프린팅을 한 것이 아닌, 실과
실을 엮은 직조 방식을 통해 이미지가 표현되었습니다.

Size
187*135 (cm)
와이드한 사이즈로 제작된 블랭킷은
한쪽 벽면 전체, 혹은 플로어를 위트있게 채울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Postershop All rights reserved.
만나보실 수 있는 모든 작품 및 상품은 포스터샵에서 국내외 라이선스 권한을 가지고 있습니다.

* 극소량씩 입고되고 있습니다.
품절의 경우 카카오톡 문의하기를 통해 예약 오더를 넣어주시면 재입고 시 개별 연락을 드립니다.

* 모든 제품의 색상은 디스플레이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직조 방식의 블랭킷은 색과 색의 간섭을 통해 본래의 색상을 만들어냅니다.

따라서 가까이서 보실 경우 색상이 달라보일 수 있으며 희끗하거나 검은 점처럼 보이는 것은 불량이 아닙니다.

Delivery / Exchange & Return

교환 및 반품 주소
- [03992]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1-39 3층 postershop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Styling

Review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글쓰기 전체보기